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

공지사항

> 알림마당 > 공지사항
불편한 편의점

관리자 2022년 02월 14일 16:07 조회 160

불편한 편의점-사진1
불편한 편의점-사진2
“사장님. 그 사람 매일 하루도 안 빼놓고 왔어요.”
 “누구 말이냐…… 아, 노숙자 사내?”
 “예. 매일 제 시간에 와서 도시락 하나씩 꼬박 먹고 갔어요.”
 “다른 알바들 타임에는 안 왔다더냐?”
 “예. 제 시간에만 왔더라고요.”
 “그럼 그 사람이 너 좋아하는 거 아니니?”
 염 여사의 짓궂은 농담에 시현이 질색하는 표정을 지으며 눈을 흘겼다. 염 여사는 웃으며 농담이라는 말로 시현의 투정을 받아주었다.

 “근데요 사장님. 생각해보니까 제 시간에만 오는 게, 저녁 여덟 시 폐기 시간 맞춰 오는 거더라고요.”
 “뭐? 새거 주라고 했잖니?”
 “말했죠. 근데 새거 드시라 해도 곧 죽어라 폐기 도시락 먹겠다고 우기더라고요.”
 “그래도 내가 새거 주겠다고 말했는데…… 성의 없게 되잖아.”

 - < 불편한 편의점, 김호연 지음 > 중에서

서울역 노숙자 이야기를 그린 소설 중 일부를 인용해봤습니다.
마음 따뜻한 편의점 사장님과 독고 노숙인.

그렇지만 어느 책에는 "
시험 공부를 하지 않으면 난 노숙자가 될 것이다...."라는 구절이 있습니다.
"노숙은 상황입니다."

이번주는 서구청, 북구청 담당공무원분들과 야간현장보호활동이 예정되어 있습니다.
KakaoTalk_20211104_081056654_07.jpg (Down: 1) KakaoTalk_20211104_081056654_07.jpg 다운로드 (Size: 430KB)
KakaoTalk_20210609_000535214_01.jpg (Down: 1) KakaoTalk_20210609_000535214_01.jpg 다운로드 (Size: 264KB)